퇴근5분전

설 연휴 시작전에 떠오른걸로 기획을 잡고 코딩과 테스트가 조금전 끝났다.

일주일 정도 걸린 것 같은데 만족스럽게 나왔다.

 

처음 프로젝트를 생성 하고 > 기능 또는 화면으로 한번더 그룹을 지어 관리하게 되어 있다.

그리고 기능에 대하여 테스트 방법과 예상결과 확인 방법을 목록으로 관리한다.

테스트 중 오류가 발생하는 경우 오류버튼을 누르면 창이 뜬다.

여기서부터는 프로그램 창이 떠있다면

Alt + PrintScreen 으로 어디든 스샷을 찍으면 된다.  그러면 자동으로 사진이 등록이 된다.

이때 메모기능으로 메모를 하거나 위 도구로 그리거나 지우면 된다, 또 박스란 기능으로 특정영역을 강조하거나, 모자이크나 텍스트를 넣는다거나 할 수 있다.

그리고 내보내기 기능을 이용하여 엑셀로 내보내기가 가능하다.  딱히 양식이 없어서 대충 만들어놨다.

  이미지가 웹 브라우져 이미지를 땄을때 긴것도 있으나 엑셀에서 저 사이즈로 작아진다.

그래서 엑셀을 만들때 이미지에 하이퍼링크를 걸어 원본을 볼 수 있도록 수정했다. 클릭하면 웹브라우저에 해당 이미지가 뜬다.

 

UI 디자인을... 하~~~아... 또 어찌 꾸민다? UI구성은 NPT 프로그램의 뼈대를 그대로 이용하였다.

SI 를 다녀보면 필요한 프로그램들이 눈에 보이는데... 관련 프로그램을 검색해도 찾기가 쉽지 않다.

 이 프로그램은 내가 SI를 돌면서 개발자로 지내면서 늘 PL에게 받던 문서의 형태이다. PL이 테스트를 하고 버그에 대하여

스샷 찍고 엑셀이나 ppt에 붙여넣고 편집기등으로 버그내용 표시해 주기도 하고, 아니면 와서 직접 말로 하기도 하고...

그 과정을 보니... 일이 너무 많아 보였다.  그 일을 만약 내가 하게 된다면? 좀 간소화 할 수 없을까 하여.. 늘 머리속에

남겨두다가... 이번에 쉬는 때에 만들어보았다. 다음 SI 플젝부터는 이거도 내 개발 툴에 추가해서 다녀야지...

  

 내가 나중에 PL을 하게 되면 이 프로그램으로 프로그램 테스트를 하면서 스샷을 바로 남기고 버그내용등을 기록하여

엑셀로 전달 또는 이 파일관련 내용을 웹 사이트로 개발하여 개발자에게 버그 정보를 바로 브라우저로 볼 수 있게

해주면 좋지 않을까? 뭐 우선... 개발자를 벗어나려면 업무를 배워야 할텐데... 어디서 배우지??

 

스샷 관련 참조 : greenshot

      그린샷을 알게 된 사연 : 전에 프로젝트를 하면서 알게된 이사님께서 다른 플젝 진행중에 알바식으로 하나 해줄수 없냐고

                    어떤 기능을 의뢰하셨는데 그때 사용하는 오픈 소스가 그린샷 이었다. 근데 플젝진행중에 다른 일을 겹쳐서

                   하지 않기 때문에 못한다고 말씀드렸었는데...  이렇게 잘 쓰게 될줄이야...

엑셀 export 참조 : Epplus

드로잉 : 기존에 만들어둔 드로잉 판넬을 이용함.

 

댓글0

 

유튜브 영상을 찍다가.. 기침이 자꾸 방해가 되어 ... 우선 좀 미루고

새로 만들려고 기획해둔 프로그램 개발을 우선 하고 있다.

 

테스트 이력관리 프로그램인데,

테스트 기능목록을 관리하고 --- 그 기능에서 발생한 오류를 스샷을 찍어 관리하는 프로그램...

 

샘플코드를 작성하다가 역시나 배경화면을 바탕으로 위에 그림을 그리는 프로그램이 역시나

필요했다.

프레지는 배경이 안되고 그림만 그리고 지우고, 컨트롤을 올려놓을수 있는 프로그램인데...

 

그래서 프레지를 손보기 시작했는데 3일동안 삽을 든 결과 성공했다.

배경이미지를 가진채 위에 그림도 그리고... 지우는것도 잘되고...

 

가장 큰 문제는 지우개 구현 <--- 욕나올정도...

단순하게 그려진 선위를 덧칠하면 되는거였지만.. 여러가지 옵션에 의해 찌꺼기가 남아서 ...

이 옵션을 3일동안 찾은거였다.

원본 그림을 유지한채 그 위에 그림을 그리게 된다..

스샷 버튼으로 합쳐진 이미지도 만들어진다.

설 연휴 잘 보내고 기획한 프로그램 후딱 만들고...  유튜브 영상 다시 제작하면서... 일자리 찾아보면 되겠다.

 

 

댓글0

유튜브에 영상을 올리려고 소개 영상만 40번은 찍었다 지운것 같다.

몇줄 하는데도 쉽지 않넹... 우선 올리긴 했는데...

 

간단한 자기소개하고

내가 만들어 사용하는 프로그램들을 소개 하고

본격적으로 C#과 관련되어 비전공자분들이 닷넷을 시작한다면 이렇게 하면 어떨까 하고 ... 영상들을

만들어보려 한다.

 

물론 우리나라 현실은 주언어를 자바로 하는 것이 좋을지도 모르겠다.

닷넷으로는 그냥 개인적으로 필요한 응용프로그램들을 만들어쓴다거나

오픈소스들을 이용하여 필요한 프로그램을 만든다거나... 이럴때 사용하면 좋을 것 같다.

처음 자바를 했다면... 어뗐을까? 닷넷으로 시작한게... 후회가 되는 건가? 아쉽긴 한뎅....

C#이 좋은데... 나이를 먹어가면서 아무래도 남과 비교가 되니... 그게 참 갈등이 되는구나.

비교당하는게 싫은데도... 자꾸 비교가 되는구나...

 

쉬는 동안만이라도 유튜브 초기 계획한 컨텐츠는 모두 올릴수 있으면 좋겠네... .

유튜브 채널


#1.1. Hello world - 비주얼 스튜디오.
#1.2. 객체와 이야기
#1.3. delegate
#1.4. 상속과 오버라이드, 오버로딩
#1.5. 데이타 형태를 알자.
#1.6. 컨트롤 ( 데이타 형태 )

음... 기초와 관련된 내용을 상세하게 해야 될까? 아니면 응용부분으로 바로 넘어가서 해야 하려나...?

고민되네... 독감 후유증으로 기침이 남아서 녹화를 제대로 못하고 있는뎅... 쿨럭...

 

 

'# 8) Youtube' 카테고리의 다른 글

유튜브] 쉽지 않네...  (0) 2018.02.08

댓글0

티스토리 툴바